[1일1쓰기] Day 16 : 위로가 되어줬던 시간


(개발자 블로그라 아무래도 개발내용이 아닌걸 올리기가 좀 미안해서 날짜를 다르게해서 올려야겠다..)

요즘은 왜 그렇게 제주도에 있었던 시간이 생각이 나는지

다시 하고싶지는 않지만 그 시간이 위로가 되었던것은 분명하다.

이렇게 그때의 따스함이 기억이 나는걸 보면.

뭐가 위로가 되었던 걸까?

한것도 없고(사실 일만 함) 만난사람도 없는데

되돌아보니 그 시간이 참 감사했고 좋았었지.

정말 드물게도 그 때에도 ‘아 지금 참 좋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보통은 그 당시에는 아무생각이 없다가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그때 행복했었지’ 하는데

그때는 그때에도 ‘참 좋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더웠던 여름이 가고, 쌀쌀한 가을이 왔다.

내가 갔을때는 제주도마저 추웠던 초봄이었는데.

한해가 빨리간다.

벌써 10월도 끝나가고..

두달만 더 있으면 2021년이 온다.

제주도에 있었던 그 햇살이 계속 기억이 난다.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그 햇살.

그리고 생각지도 않았던 만남들과 나와의 시간들.

아마 나는 나의 시간이 그리웠었던것 같다.

내년 봄이 되면 다시 제주도에 가야지.




© 2018. by sora

Powered by sora